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민들의 정신건강에 대한 문제와 위기상담의 문제가 더욱 촉구되고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일반전화상담과 달리 전문적인 전화상담을 통한 위기신호 조기발굴 및 자살예방을 추진하기 위해 자살예방상담전화를 실시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보다 촘촘한 자살예방상담을 위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인력을 확충하고, 자살예방상담전화 자원봉사센터(이하 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자살예방상담전화(1393)은 정보제공과 함께 위기상담을 통한 정신건강·복지서비스 연계를 위해 ‘18년부터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운영 중인 전문상담 체계로, 현재 26명에서 하반기에 31명을 추가 고용하여 총 57명으로 상담인력을 증원할 계획이다.

 

1393 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로 급증한 상담전화량*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보완하여 긴급 운영 중이었으며,

* 전화 접수 건수(월평균) : (’19년) 9,217건 → (’20.) 14,171건 (53%↑)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고 상담건수가 계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당초 3월 말까지 운영 예정이던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말까지 연장한다.

* (‘21.1) 13,999건 → (’21.2.) 14,331건 → (‘21.3.) 16,951건


현재, 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이 시작된 이후 상담 응대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29.4%이던 응대율은 10월 55.7%를 거쳐 12월 최대 79.5%로 증가하였으며 이후에도 월평균 70%대의 응대율을 유지하고 있다. 참고로 ’20년의 경우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코로나 우울 심리지원, 자살예방상담전화 확충 등 적극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자살사망자 수는 다소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18) 13,670명 → (‘19) 13,799명 → (’20, 잠정) 13,018명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이번 자살예방상담 강화조치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고립감, 우울감으로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분들께 희망을 되찾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또한 “앞으로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내 적정인력배치, 자원봉사센터 내 정신건강전문요원 등 전문자원봉사자분들을 적극 배치하여 상담의 질 관리 강화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sytimes.co.kr/news/view.php?idx=1174
  • 기사등록 2021-05-04 09:56: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